대학소식

POSTECH 평화연구소, ‘포항지진, 그 후’ 심포지엄 개최

2019-11-07 122

– 전문가 중심의 지진대응이 아니라 시민들이 함께 해결책을 모색하는 참여적 재난관리 패러다임 필요
– 재난대응 참여는 시민의 권리일뿐만 아니라 재난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요청되는 책무와 덕성

POSTECH 평화연구소(소장 송호근)는 11월 8일 오후 2시 포스코 국제관 중회의실에서 ’포항 지진 그 후: 재난 거버넌스와 재난 시티즌십‘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재난 거버넌스(governance)‘란 재난의 대비와 대응에서 전문가뿐만 아니라 시민사회와 일반시민들이 폭넓게 참여하여 집단적 지혜를 모아 의제를 설정하고 해결책을 모색해나가는 참여적 재난 관리 패러다임을 지칭한다. 한편 ’재난 시티즌십(citizenship)‘이란 재난의 대비 및 대응 과정에서 시민들이 공동체의 구성원이자 동료로서 적극적으로 참여할 권리와 책무가 있음을 강조하는 개념이다.

지진 이후 포항 지역사회의 복원 과정에 시민들이 주체로 참여하는 민주적 절차의 의의 및 가능성을 모색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재난과 지역사회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주제발표‘와 포항지진의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토론하는 ’라운드테이블‘로 구성된다.

주제발표에서는 △’공동체 중심 재난 협치의 필요성과 재난 시민권‘(경북대 노진철 교수) △’90년대 중반 이후 일본 지진과 재난 거버넌스-시티즌십의 변화‘(부산대 김은혜 교수) △‘지진과 민주주의’(서울대 김의영 교수‧서울대 임기홍 박사) △‘포항 지진과 지역기반 소셜 미디어 의존’ (POSTECH 김진희 교수‧성균관대 서미혜 교수‧연세대 김용찬 교수) 등의 발표가 진행된다.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정부, 시민사회단체, 일반시민, 전문가 등 포항지진을 둘러싼 주요 이해당사자들이 패널로 참여해 지금까지의 지진대응과정을 평가하고 시민참여에 기반한 민주적 지진대응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토론에는 손정호 포항시청 정책기획관(정부기관), 모성은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 공동대표‧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김홍제 위원(시민사회단체), 박소현 씨(일반시민), POSTECH 정채연 교수(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현대사회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난에 대응하는 과정에 있어 시민참여의 필요성을 제기함으로써, 민주적 재난 대응 시스템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아울러 포항의 사랑받는 대학으로서 POSTECH이 지역사회에 대한 학술적, 사회적 책무를 본격화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평화연구소’는 한반도 경제적 통합과 평화달성, 그리고 지역사회의 평화와 발전을 위한 정책을 모색하고자 2018년 9월 설립되었다.